한국은행, 전자민원에
 전자문서로 답하다
나의 투정이 공공기관 업무처리를 바꾸다




나의 투정, 사소하지만 소중한 것

얼마전 썼던 기사, [전자민원에 왜 등기우편으로 답변을 할까?] 는 민원은 홈페이지로 받고, 답변은 등기우편으로 하는 이중적인 (혹은 낭비적인) 행정을 '투정'한 글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그동안 받았던 등기 우편물들


물론, 여러가지 이견이 있었다. "문서로 통지해야 한다"는 문구에 대해서 그것이 전자문서인가 아닌가 하는 공방으로 각종 법조문이 거론되기도 했고, "정보공개"와 "민원"은 다른 업무이므로, 또한 법적 근거가 남아야 하므로 등기로 보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나는 많은 "전자민원"과 "정보공개"를 청구해 본 경험으로, 유독 한국은행에서만 등기가 오는 것을 지적한 것이었다. (하도 많이 쓰니까, 국가 기념식에 초대도 받았다. ^^) 또한, 한국은행만 거론을 했지만, 아직도 많은 공공기관들이 '구식 민원처리 방식'을 고수하고 있다는 것도 꼬집고 싶었다.


한국은행의 답변, 스캔 문서로 오다

알다시피, 나는 끊임없이 한국은행에 "정보공개"를 요청했다. 화폐 자문위원회의 회의록을 받기 위해서인데, 국민으로서 자문위원들의 회의를 들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해서였다. 하지만, 번번히 여러가지 이유로 거절을 당했다. 비밀유지, 신상에 대한 부분 등등이 있었는데, 그런 부분을 다 제외하고 다시 공개해 달라고 보냈던 것이다.

아래는 2007년 10월 30일에 보낸 정보공개 요청이다.

5천원권,1천원권,1만원권의 화폐자문위원회 회의록의 공개를 요청합니다.
1. 모든 위원의 이름은 삭제해 주십시오.
2. 비공개 위조 방지장치에 대한 내용은 전체 삭제해 주십시오.
3. 공개할 수 있는 부분만 공개해 주십시오. 제가 알고 싶은 부분은 "화폐의 식별"에 대한 부분과 "장애인 화폐 식별"에 대한 부분입니다만, 전체적인 회의 내용을 봐야 알 수 있기 때문에 요청드립니다.

거절당한 이유를 모두 포함해서, 제발 내용만 볼 수 있게 해달라는 정보공개 요청이다.

그리고. 오늘 (2007.11.9)에 와서야 "정보공개 불가" 통보가 도착했다. 그런데, 예전과 다르게 첨부 문서가 붙어 있었다.


안녕하십니까? 한국은행 발권정책팀입니다.
 
첨부 파일 '정보 비공개 결정통지서'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예전에는 우편으로 오던 바로 그 문서가 아닌가! 내가 저번 글에서 "스캔해서 보내든지.." 운운 했더니, 정말 이번에는 스캔해서 보낸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착한 이메일 첨부파일 답변서 (총 4페이지의 문서가 스캔되어 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원래는 위와 같이 종이 서류로 도착했던 문서다



공공기관이 변할까? 그런데 변하네... 작은 투정이 세상을 바꾼다

사실, 별것 아닌 일일 수도 있다. 하지만, 이번 일로 인해서, 업무 처리 방법에 조금이라도 발전이 왔기를 바란다.

제대로 발전(?)하려면, 문서를 생산한 후에 스캔하는 방식이 아닌, 바로 전자문서를 민원인에게 보내는 방법이어야 하는데, 아직까지 우리나라 공공기관은 "내부문서"는 전자결제가 가능하지만, 그것을 외부로 보낼때는 이런 종이를 거쳐야 한다는 이야기도 저번 기사의 댓글에서 알 수 있었다.

물론, open.go.kr 이란 정부의 정보공개 전용 사이트에 들어가면, 어느정도 처리를 받을 수 있지만, 얼마나 많은 기관이 그곳에 들어가느냐 하는 문제가 있다. (점점 많이 들어가고 있다고 하니, 기대할 일이다.)

즉, 이런 정보공개 법률에 의해서 어떤 처리를 할 때, 기관마다 따로따로 시스템을 구축하느라 돈을 낭비할 것이 아니라, 공동으로 하나의 시스템을 마련하고 입점하는 형식으로 하면, 국민도 편하고, 공무원(혹은 공공기관 종사원)도 편할 것이다.

이번 일로 인해서, 공공기관도 업무 처리가 변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것도 물론 내 "블로그 글", 정확히 말하면 "블로거뉴스"로 발행된 글 하나가 말이다. (나는 따로 업무처리를 변화시켜 달라고 건의하지 않았다. 아마도 내 글을 그쪽에서 본 모양이다.)

하지만, 업무처리 방식만 바뀌었지, 국민의 알권리(?)는 철저히 무시당했다고 생각한다. 나는 이제 다른 방법으로 국민의 알권리를 찾아보려고 한다.

작은 투정들이 세상을 바꾼다... 계란으로 바위를 쳐서, 바위의 한 부분을 조금이라도 바꾸는 작업. 바로 전자 민주주의 사회의 현주소가 아닐까 생각한다.

누리꾼이여, 블로거여, 투정하라, 그리고 세상을 바꿔라. 조금씩.


세상을 바꾸는 작은 외침
한글로
. 2007.11.10
www.hangulo.kr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글쓴이 : 한글로
트랙백 0 : 댓글 21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07.11.10 08:3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맞아요.
    작은 목소리가 모이면 또 큰 목소리가 되기도 하지요.
    변화~~변화해야 해요.ㅎㅎㅎ

    우는 아이 젖 준다는 말 생각나요.
    • 2007.11.12 1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고맙습니다. 같이 울어주실거죠? ^^
  2. 2007.11.10 08: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3. 2007.11.10 14:4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투정이라니요, 올바른 소리 이지요.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곳이 국민의 소리에 반응을 하지 않는다면 문제가 심각한 것이지요.
    그나마 개인의 소리에 귀담아 듣고 실천을 한 한국은행 나룸대로 최선을 다하고 있는가 봅니다.
    수고 하셨습니다.
    한글로님
    • 2007.11.12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 처리 과정만 개선했을 뿐, 아직도 국민의 소리에는 귀막고 있는 곳이 바로 한국은행이지요. ^^ 아직은 예쁘게 보이지는 않아유~ ^^
  4. 기인숙
    2007.11.10 17: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스캔 방식이 다른가? 글자가 깨져 보이는데...스캔 프로그램을 동일하게 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이러한 문제는 사진을 올리는 부분이나 모든 곳에서 보이는 문제이기도 하다...마치 특정 제품을 위한 것은 아닌지...그 분야의 분들이 합의하여 하나의 통일된 안을 제시하는 것도 국민에 대한 의무라 할 것입니다...
    • 2007.11.12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일부러 저해상도로 해서 깨져보이게 한 것입니다. 굳이 내용까지 보여드릴 필요는 없었으니까요. tif방식이라 별로 읽는데는 지장은 없었습니다.
  5. 기인숙
    2007.11.10 17: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물론 비밀이 필요한 부분은 복사해 갈때 글자가 깨지도록 해야겠지만, 공문서를 보내는 부분에서는 통일된 프로그램을 사용할 필요가 있지 않는가 하는 부분이다...
  6. 반더빌트
    2007.11.10 19:5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그러네요..^^*
    항상 수고 많으십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 2007.11.12 12: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주말동안 어디 다녀오느라 지금에서야 댓글을 다네요. 즐거운 주말 보내셨어요?
  7. 바보
    2007.11.10 21:5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당신은 있는 그대로의 정보를 원한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해당 문서에 이름만을 삭제하고 스켄을 밀어 준것입니다.
    그런데 왜? 정보를 가공해서 받기를 원하는 것인가요?
    가공을 한다면 그 정보가 왜곡되었다고 말할것이잖아요..
    만일 내부적으로 담당직원 또는 회의자의 이름이 적혀있는 문서를 원한다면 서명이 기재된 그대로의 원문을 달라고 해야할것이며 회의자의 이름이 필요없는 최적의 문서는 당연히 원본에 이름이 지운 스켄을 받는것이 정확 할 것입니다.
    • 2007.11.12 12: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해를 잘 못하신 것 같네요. 글을 다시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8. 2007.11.10 23: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9. 2007.11.11 06: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귀찮아서 투정도 미루는 제자신이 조금은 부끄러워지는 글이네요^^
    아닌건 아니라고 말씀하실수 있는 한글로님~! 좋은 글 읽고 갑니다~!
    • 2007.11.12 12: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뭘요. 아주 간단한 투정은.. 누구나 가능하니까요. 그래야 철밥통이라 불리는 분들도 조금은 변화할지.. ^^
  10. 2007.11.11 13:1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왜 공연히 공공기관 사람들을 힘들게 합니까?

    남들을 귀찮게 하는게 뭐가 자랑이라고.....
    • 2007.11.12 12: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래에 단 댓글로 대신합니다. 공공기관이 어떤 곳인지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군요.
  11. 2007.11.11 22: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러게 말입니다. 왜 공공기관 사람들은 왜케 귀찮게 하는걸까요..
    • 2007.11.12 12: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당연히 국민된 권리이며 의무가 아닐까요? 쓸데없이 낭비되는 돈을 막아내고, 쓸모없는 일처리를 줄여가는 것.. 그것이 '귀찮아서' 하지 않는다면, 암울한 시대로 되돌아가겠지요.
  12. 2013.07.17 22:4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당신은 내가사랑할 만한 사람이 아니예요,사랑하지 않으면 안될 사람이예요.
  13. 2015.05.22 02:1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째서 낭비마냥 문서로 답이오는걸까?

    생각은 해보시고 난뒤 정부를 비난 하는건지?

    자 요지만 드립니다

    원칙적으로 국가는(정부기관총포함.한은도정부 귀속 공사임) 민원을 제기한 국민에게는

    업무의 객관성과 투명성을위해 문서로서 답변을 해야하는 법조항이 있으니 참고바람,


BLOG main image
한글로-작은 목소리가 모이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hangulo.kr 2008년부터는 미디어 한글로에서 뵙겠습니다. media.hangulo.net by 한글로
미디어 한글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실종아동 제대로 찾기 (4)
점자-두뇌 트레이닝 (3)
미디어 바로보기 (21)
세금 똑바로 써라! (14)
세상에 헛발질 하기 (79)
같이 사는 세상 (17)
IT.. 그냥 재미로 (7)
뚜벅이 세상 (대중교통) (8)
주저리주저리 (17)
Total : 1,901,387
Today : 1 Yesterday :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