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국기에 대한 맹세문
직접 접해보니
간결한 느낌에 그리 낯설지는 않아
보급은 잘 되고 있을까?


국기에 대한 맹세? 바뀌었다는 소리만 들었지..

솔직히, 국기에 대한 맹세문의 어법이 틀린데다가 여러가지 내용을 바꾼다는 소리를 들었을때, 너도 나도 한마디씩 했다. 그에 대한 논쟁은 굳이 언급하지 않겠다.

다만, 성인이 되고 국가 기관이 아닌, 일반 회사에서는 "국기에 대한 맹세"를 들어보기가 하늘의 별따기이다. 솔직히 몇년동안 한 번도 들어 본 적이 없었던 때도 있었다.

그러니, 바뀌어도 바뀐지도 모르고 그냥 지냈다는 소리다.


국가 기관의 기념식에서 처음 듣다

우연히 국가 기관의 기념식에 초대되어서 (그것도 순전히 블로그 때문이었다. 워낙 참여마당 신문고 www.epeople.go.kr 에 민원을 많이 넣은 공로(?)로...) "국민의례"를 하게 되었다. 그런데, 여태까지 외웠던 국기에 대한 맹세가 아닌, 새로운 소리로 들리는거다. 참.. 바뀌었지?

근데, 어제(2007.11.1)는 행사가 많았는지, 역시 다른 국가기관의 행사장에 참석을 또 하게 되었다. 첫번째는 신기했으니, 두번째는 직접 녹음을 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국민의례가 시작되기 전에 캠코더를 동작시켜 놓고 소리만 녹음을 했다. (내가 국기에 대한 경례도 안하고 캠코더 들고서 찍었다는 분이 계실까봐.. ^^) 그리고, 태극기가 바람에 펄럭이는 모습을 따로 촬영해서 한 번 새로운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동영상으로 제작해 보았다.


▲ 어느 국가 기관의 기념식에서 녹음한 "새로운 국기에 대한 맹세문"
(영상은 따로 촬영한 것임)

[국기에 대한 맹세문 비교]
(기존) 나는 자랑스런 태극기 앞에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몸과 마음을 바쳐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개정) 나는 자랑스러운 태극기 앞에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충성을 다할 것을 굳게 다짐합니다.




내 느낌은, 예전보다 짧아진 느낌도 들고 (실제로는 그리 짧아지지도 않았는데..) 그냥 간결한 말, 우리들의 일상적인 문체로 되었다는 기분이다. 별로 바뀐 부분은 없지만, 그래도 그동안 문법에도 맞지 않는 말을 아무런 비판 없이 국가의 상징적인 문구로 사용했다는 것은 정말 큰 문제였다는 생각도 든다.



행자부 홈페이지에 가니 각종 버전이.. 어린 아이의 국기에 대한 맹세도?

그리고 자료를 찾기 위해서 행정자치부 홈페이지 (http://www.mogaha.go.kr) 에 가니 새 국기에 대한 맹세문과 안내문, 그리고 "각종 버전의 MP3 파일"도 공개되어 있었다. 아래에 일부를 소개하고자 한다.


본문출처 : 행정자치부 뉴스
http://mogaha.korea.kr/mogaha/jsp/mogaha1_branch.jsp?_action=news_view&_property=p_sec_9&_id=155224579

'국기에 대한 맹세문' 이렇게 바뀝니다.
- 행자부홈페이지 통해 7.25부터 보급, 7.27부터 사용 -
  행정자치부(장관 박명재)는 새로운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규정한「대한민국 국기법시행령(시행 7.27)」제정·공포에 따라 오는 7월 27일부터 새로운 맹세문이 사용된다.
국기에 대한 맹세


  이번 ‘국기에 대한 맹세문’은 그동안『국민 여론조사』·『국민제안』·『국기에 대한 맹세문 검토위원회』운영 등 국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마련하였으며, 지난 72년 문교부에서 학생 교육의 일환으로 시작된 이래 35년만에 바뀌는 것이다.
 

행정자치부는 '국기에 대한 맹세문'의 조속한 정착과 활용을 위해 새로운 맹세문 녹음물을 제작하여 7월 25일부터 행정자치부 홈페이지(www.mogaha.go.kr)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하였다.

  특히, 기존 맹세문이 남성 목소리 한가지로 제작·보급된 것에 비해, 이번에 보급되는 맹세문은 성인(남·녀)·어린이(남·녀) 등  4가지 형태로 제작되어 행사 성격에 따라 적절히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참고로, ‘국기에 대한 맹세문’은 각종 행사에서 국기에 대한 경례 중에 애국가가 연주되지 않는 경우에 낭송하고 있으며, 이번 국기법 시행령에서는 낭송 이외에도 시청각 자료를 활용하여 자막으로도 실시할 수 있도록 방법을 다양화하였다.

아래는 다양한 맹세문이다. 여태까지 엄숙한 남성 목소리만 듣던 것을 여러가지 목소리로 들어보니 친숙한 느낌도 들었다.






보급은 잘 되어가는지? - 댓글로 달아주세요~

학교나 다른 공공기관에서는 바뀌었는지 궁금하다. 지난 7월말부터 시행이 되었다지만, 오랫동안 사용하던 테입이나 이런 장비들을 교체하는데는 참 오랜 기간이 걸릴 것이다. 군대에서는 어떤지도 참 궁금하다.

혹시, "아직도 옛날 것을 쓴다" 거나 "나는 몇 달 전부터 들었다"는 증언(?)을 해주시려면, 댓글에 자유롭게 달아주시길!


세상을 바꾸는 작은 외침
한글로. 2007.11.2
www.hangulo.kr

이 글은 http://blog.daum.net/wwwhangulo/9054735 에서 쉽게 스크랩이 가능합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글쓴이 : 한글로
트랙백 0 : 댓글 38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익명
    2007.11.02 11:4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2. 2007.11.02 13:0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 애들 관심도 없더군요.
    그러니 외운 애는 천연기념물^^
    • 2007.11.02 13: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도, 국민교육헌장 외우라고 안하는게 어디에요? ^^ 거참. 외울것도 많았던 시절도 있었는데.. ^^ 하긴, 요즘 아이들은 영어공부 하느라 참 고생이죠. -.-
  3. 파란불
    2007.11.02 13:4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도권 중소도시 시청의 회의실을 관리하는 공익근무요원입니다. 직원이 "개정된 국기에대한맹세문을 행자부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아 CD로 만들어 회의실에 비치하라" 하여 국기에대한맹세,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 애국가 순서로 CD한장에 담아 회의실에 비치하였습니다. 주변사람들에게 바뀐 맹세문을 보여주니 "잘바뀌었다", "진작에 바뀌어야 했다" 고 하는분들이 많았습니다.
    • 2007.11.02 14: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어린 아이 버전도 듣기 좋던데요. 한 번 그것도 틀어보셨는지 궁금해요. ^^
  4. 깐돌이
    2007.11.02 15: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저도 얼마전에 우연히 방송을 듣다가 이상하다 이랬지요.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좀 성가신 일이...
    거래처에서 이 새로 바뀐 국기에 대한 맹세를 복사해 달라고...
    CD로 카세트로, 앞에에도 뒷면에도,,,,얼마나 성가신지... ㅎㅎㅎ
    • 2007.11.08 23: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핫핫. 그래도 여러분께 좋은일 하셨네요. ^^
  5. 평범소년...
    2007.11.02 16:0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유롭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은 무슨...

    그냥 조국과 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

    그게 더 나아보인다-_-;;

    아,

    아직 기존것에 익숙해서 이런 느낌이 드는 걸까나??
    • 2007.11.08 23: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익숙함이란.. 참 무서운 것이기도 하지요. ^^
  6. 웃는아이
    2007.11.02 16: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비군 훈련가서 처음 들었습니다~
    군대라서 이런건 빨랐겠지요~ ㅎㅎ
  7. 하하
    2007.11.02 23:5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군부독재시절에 처음에 어느대학에서
    자유롭고 정의로운 이라는 구절이 나왔는데
    이 대목이 군사정부에 안맞는다고 하여
    조국과민족의 무궁한 영광을 위하여로 바뀌었다죠..
    일본의 일장기나 기미가요는 욕하면서...
    우리도 바꿀껀 바꿔야지요~~
    새로운 세상이니 만큼~~~
    그나마 보수세력의 반말로 정면개정은 힘들었다고 하네요
    거참......
    • 2007.11.08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군부독재시절 '정의 사회 구현'이 결코 '정의로운' 사회가 아니었기 때문이었겠죠. 보수 세력은 아마 '정의 사회 구현'을 꿈꾸는? ^^
  8. 블루마블
    2007.11.03 01:4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로 바뀌는 것이 별로 어려울 것이 없습니다. 학교에서는 도덕교과서 앞에 국기에 대한 맹세가 적혀 있는데요. 그 크기에 맞게 전교생 프린트 해서 그 위에 덮었습니다.
    아이들은 금방 잘 외워요..착한 초등학생.
    그리고 우리 나라 행정 시스템상 하라고 하면 금방 된답니다.ㅜㅜ. 2학기부터 모든 행사에 바뀐 국기에 대한 경례로 국민의례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 2007.11.08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오히려 그것을 만든 행자부가 늦었을지도.. ^^
  9. 2007.11.03 02:1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전 인터넷을 자주 하기에 알고는 있지만...주위 사람들은 바뀐지도 모르더라구여...
    근데 몇십년을 무의식 중으로 외운걸 바꾸러하니까...잘 안되네요...ㅎㅎ
    • 2007.11.08 23: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요즘 '국기에 대한 맹세'를 들을 일이 적어서 그런가봐요. ^^
  10. 딩굴댕굴
    2007.11.03 02: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 군부 독재 시절에 박정희대통령의 명령으로 지정된거라 들었는데
    교수님이 심하게 까서 기억에 남습니다. 전체주의를 강요하는 거라고 들었는데
    조국이 뭔데 나의 몸과 마음까지 바치냐면서 열변을 토하셨던게 생생하네요 ㅋㅋㅋ
    저는 바뀐게 낳은듯 ... 그때는 별 생각없이 들었던 강의 내용이 이제오니 시대를
    앞서간 교수님의 생각이신것 같네요 ㅋㅋㅋ
    • 2007.11.08 2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때 잡혀가지 않으셨나요? 그 교수님? ^^
  11. 2007.11.03 02: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걸로 태클걸면 좀 그렇긴 하지만... 왠지 박자가 어거지인 것 같습니다. - _-)a
    '자유롭고 / 정의로운 / 대한민국의' 까지가다가 갑자기 '무궁한'으로 글자수가 팍 주니깐...;;;
    하도 오랫동안 들었서 그런 것도 있을 것 같습니다. ^^;;

    흠흠... 각설하고.

    저도 처음들어 봤습니다. 더욱이 요새는 공공기관이나 학교에서 국기에 대한 맹세를 들을 상황도 별로없어서...
    안 좋은 부분을 바꾼다는 점에서는 찬성입니다만, 그 보다 먼저 진짜 '자유롭고 정의로운' 나라가 되어야겠죠(하다못해 자유롭고 정의로운에 가까운이라도 말이죠).
    중요한 건 형식이 아니라 실제라고 더욱 생각이 드는 순간입니다. ^^
    • 2007.11.08 2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박자가.. 그렇지요. ^^ 저도 좀 어색한 듯..
  12. 매직버스
    2007.11.03 11:3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젊은층에선 이런 의식을 안좋아하지만 국기에대한 맹세는 자국에 대한 뿌듯한 사랑과 한국인으로서의 긍지를 느끼게 해줄 때가 많답니다.
    가슴 찡한 순간을 참으로 많이 느끼게 해줍니다.
    에전것도 좋았고 지금거도 좋아요. 내용상에는 무리가 없는거 같고 새로운 세대에 맞춰 변경하는 것도 좋아 보이네요. 잘하셨어요.
    • 2007.11.08 2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동의합니다. 시대에 맞추어 바뀌는 것.. 나쁠게 그리 없는 것 같습니다.
  13. 원래 쓰던거 계속써요
    2007.11.03 15:2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옛날꺼 써요. 지금 대학생인데 거의 10년을 그렇게 외워왔기 때문에 바꾸기가 쉽지 않아요 그리고 예전것이 배경음악(?)이랑 딱딱 맞아서 훨씬 안정감이 있어요 만약 새롭게 바뀌려면 뒤에 깔리는 음악도 같이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약간 가벼운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 2007.11.08 2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랫동안 쓴 것을 바꾸기가 쉽지 않지요. 하지만, 예전 것을 쓰면 법률 위반이라나요. ^^
  14. 고1학생입니다.
    2007.11.03 17: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름방학 끝나고 개학식하는데
    국민의례 할때 저는 자연히 예전 버전으로 하려고 했는데
    왠지 낯선 목소리와 함께 바뀐 버전의 국기에대한 맹세가 나오더군요.
    표현이 바뀐데다가 예전 버전은 남자목소리 뿐이었는데
    저희 학교는 성인 여자목소리라서...
    지금도 아직 적응이 안되서 조회때 마다 계속 예전 버전을 하려고 하네요.
    어릴때부터 고등학교 1학년 1학기 까지 예전 버전을 들어서 그런지
    바뀐걸 알기는 아는데 아직 적응이 안되네요.
    제가 다니는 학교는 여름방학 끝나고 개학식 때부터 새로운버전을 쓰고있습니다.
    최소 한달에 한번 월요일에 있는 전체 학생조회때 마다 듣게 됩니다.
    한달에 한번씩은 듣고 있으니 언젠가는 익숙해 지겠죠.
    그런데 제 친구들은 바뀐걸 잘 모르것같은 반응입니다.
    아예 바뀌든 말든 관심이 없는듯...
    • 2007.11.08 2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긴, 조회할때는 딴짓하는게 가장 재밌죠. ^^
  15. 직장인
    2007.11.03 19:1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회사에서 매달하는 월례조회때 국민의례를 트는데..
    제가 총무부에서 일해서 담당자거든요..
    그동안 바뀐것을 몰랐었답니다..ㅋㅋ
    직원이 이야기해줘서 인터넷 검색해보니 바뀌었더군요..
    담달부터는 바뀐 버전으로 틀어야하는데...
    테이프를 만들어야겠군요.. 테잎으로 트는지라..ㅋ
    • 2007.11.08 2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컴에서 테입으로 녹음을 하시면 되겠네요.^^
  16. 신영맘
    2007.11.08 09:5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 딸아이가 얼마전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한다고 해서
    저도 같이 따라했는데...
    어머 저랑 틀린거에요..
    신랑도 옆에서 그거 바뀌었잖어,,그러더라구요.
    6살 딸이 제법 또랑또랑 잘 외우고 있었네요..
    좀 부드러워졌네요..
    • 2007.11.08 2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앗. 6살짜리가 줄줄.. 저는 아직도 헤매는데.. ^^
  17. 초등교사
    2007.11.08 21:4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개학해서 학교에 가 보니 교육청에서 공문이 와 있었어요. 제가 학교 방송 담당이라 공문에서 소개한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아 CD로 제작해서 개학날 아침부터 바로 바꿔서 했답니다. 교실에서 TV 방송으로 조회를 할 때는 아이들을 위해 자막도 함께 보여줍니다. 바뀐 국기에 대한 맹세의 어린이 버전은 요긴하게 잘 쓰고 있어요. 초등생이라 또래 친구의 목소리로 국기에 대한 맹세가 나오니 더 친근하게 여기는 듯 해요. 매주 있는 학급 어린이 회의 때도 위의 파일을 사용하여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 2007.11.08 23: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렇군요. 어린이 버전이 저도 참 마음에 들어요
  18. 고///
    2007.11.08 22:1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희학교에서 조회할때 사용하던데
    왠지 어색하다는느낌?
    왠지 노래가 남는것 같고....
    그러다가 그냥 그러려니 했는데
    옛날것이 아니라 최근꺼엿군요 이게 =_=;;
    • 2007.11.08 23: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조금 짧아져서 그런가봐요. 그래도 곧 익숙해지겠죠.
  19. 松美
    2007.11.09 11:2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학교에서 몇번 들었어요.
    2학기 시작부터 학교 홈페이지에 팝업 올려놔서(지금은 내렸지만) 학부모들도 많이 봤겠죠?
    그런데 위의 어떤 학교처럼 도덕책에 새걸로 덮어붙이는 건 생각 못해봤어요. 좋은데요.
  20. 2013.07.18 03:34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당신 매력있어, 자기가 얼마나 매력있는지 모르는게 당신매력이야


BLOG main image
한글로-작은 목소리가 모이면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hangulo.kr 2008년부터는 미디어 한글로에서 뵙겠습니다. media.hangulo.net by 한글로
미디어 한글로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70)
실종아동 제대로 찾기 (4)
점자-두뇌 트레이닝 (3)
미디어 바로보기 (21)
세금 똑바로 써라! (14)
세상에 헛발질 하기 (79)
같이 사는 세상 (17)
IT.. 그냥 재미로 (7)
뚜벅이 세상 (대중교통) (8)
주저리주저리 (17)
Total : 1,912,208
Today : 0 Yesterday : 12